22일 14시간 경찰 조사 받고 귀가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22일 오후 부산 연제구 부산 경찰청에서 소환 조사를 마친 뒤 청사를 나와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부산=연합뉴스

부하 직원 성추행 혐의를 받는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22일 경찰 조사를 받고 나와 “부산 시민께 실망을 드려 정말 죄송하다”며 “특히 피해자에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다른 성추행 의혹에 대해선 “그런 것은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답했다.

오 전 시장은 이날 오전 8시께 부산경찰청에 출석해 오후 10시까지 약 14시간 동안 조사를 받았다. 경찰 조사를 받기는 지난달 23일 부산시장 자리에서 물러난 뒤 29일 만이다.

조사를 마치고 나온 오 시장은 ‘피해자에게 하고 싶은 말이 없느냐’ ‘사퇴 시기 조정 의혹과 사건무마 의혹이 있다’는 취재진의 질문에 “죄송하다”는 말만 반복했다. 오 전 시장은 경찰청에 미리 대기하던 차를 타고 황급히 떠났다.

경찰은 이날 오 전 시장의 성추행 사실에 대한 구체적인 혐의 확인과 함께 오 전 시장과 측근이 성추행 사건 수습 과정에서 사건을 은폐하기 위해 피해자를 회유했다는 의혹 등을 밝히는 데 수사의 초점을 맞춘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오 전 시장의 사퇴 나흘 만에 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그 동안 비서실을 포함한 시청 전ㆍ현직 직원 등 10여명을 참고인으로 불러 사건 당일 시장 집무실 안팎 상황을 파악했다. 오 전 시장을 지근에서 보좌한 정무라인 휴대전화를 압수해 통화내역과 문자메시지 등 사건 수습과정을 분석하기도 했다.

성추행 피해 당사자는 최근 경찰과의 피해 진술 조사에서 오 전 시장의 엄벌을 촉구한 상황이다.

경찰은 이날 오 전 시장의 진술과 앞선 피해자 진술의 상이점에 대한 검증작업을 거쳐 조만간 구체적인 혐의 내용을 확정한다. 업무상 위력에 의한 강제추행 혐의 등으로 구속영장 신청 또는 불구속 기소 등 신병 처리 수위를 결정할 예정이다.

출석에 앞서 오 전 시장 측은 포토라인에 서지 않겠다며 비공개를 경찰에 요청했다. 지난해 말부터 시행 중인 법무부 공보 규정에 따라 조사 대상자 출석 관련 사항은 비공개 소환이 원칙이다.

오 전 시장의 변호는 ‘사퇴 공증’을 담당했던 법무법인이 맡은 것으로 전해졌다. 사퇴를 공증한 법무법인이 가해자로 지목된 오 전 시장의 변호를 맡은 것으로 알려지면서 부적절하다는 비판도 제기되고 있다. 변호사법 51조 업무 제한 규정에 따르면 ‘법무법인은 그 법인이 인가공증인으로서 공증한 사건에 관해서는 변호사 업무를 수행할 수 없다’고 돼 있다.

부산=목상균 기자 sgmok@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