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NBC 뉴스, 공장 내 생산현장 시찰하는 트럼프 포착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1일 미시간주 입실랜티에 있는 포드자동차 공장에서 기자들과 언론사 카메라가 보이지 않자 마스크를 쓰고 공장을 둘러보고 있다. NBC 뉴스 캡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시간주 입실랜티에 위치한 포드 자동차 공장에서 마스크를 착용한 모습이 미 언론에 포착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 동안 공개석상에서 마스크를 쓴 모습을 한 번도 보이지 않았다.

21일(현지시간) 미 NBC 뉴스는 트럼프 대통령이 자동차 공장에서 기자들과 언론사 카메라가 보이지 않자 마스크를 쓰고 공장을 둘러봤다며 트럼프 대통령이 남색 마스크를 쓴 모습을 찍어 보도했다. 당시 트럼프 대통령은 인공호흡기 및 개인보호장비(PPE)를 생산하는 이 공장의 생산현장을 시찰하며 마스크를 쓴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포드 측이 사전에 백악관에 마스크 착용 의무화 지침을 공유하고, 미시간주 법무장관까지 나서서 트럼프 대통령에게 마스크 착용을 요청했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카메라가 있는 공개석상에서는 마스크를 쓰지 않았다. 이에 기자들이 왜 마스크를 쓰지 않느냐고 묻자 그는 “기자들에게 보이지 않는 구역에서는 마스크를 썼다”며 “언론에 마스크를 쓴 모습을 보는 즐거움을 주고 싶지 않았다”고 말했다.

박민정 기자 mjmj@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