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회복 후 인플레이션 시작되면 재정위기 우려도
게티이미지뱅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충격 완화를 위해 각국이 경기 부양에 나서면서 주요 20개국(G20) 공공부채가 내년까지 1경6,000억원 증가할 것으로 전망됐다.

블룸버그 경제분석팀의 톰 오릭과 스콧 존슨 이코노미스트는 21일(현지시간) 발표한 보고서에서, G20 국가들이 내년 말까지 13조1,000억달러(약 1경6,000억원)의 공공 부채를 추가로 짊어지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코로나19 발병으로 경기가 위축되면서 세수는 감소하는 반면 경기 활성화를 위해 막대한 부양 비용이 투입되기 때문이다. 이는 한국의 올해 예산 규모(512조원)의 30배가 넘는 액수다.

이에 따라 올해 G20 국가의 국내총생산(GDP) 대비 부채비율은 99.3%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두 이코노미스트는 만약 경기 침체가 우려보다 더 심화할 경우, GDP 대비 부채비율은 104.2%로 더 높아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특히 신흥국의 경우 부채 부담이 상대적으로 더 낮지만, 자금 조달에 대한 대외 의존도가 높아 차입에 제한을 받을 것으로 분석했다. 결국 신흥국의 경기 침체가 더 길어질 수 있다는 의미다. 두 이코노미스트는 “선진국 중에서도 이탈리아와 스페인은 재정적으로 중대한 도전에 직면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각국 중앙은행들도 정부의 대규모 경기 부양을 지원하기 위해 부채 부담을 함께 책임질 전망이다. 유로 지역과 영국의 중앙은행들은 코로나19 충격 이후 모든 추가 부채를 떠안고, 미국과 캐나다, 호주, 일본의 중앙은행 역시 정부 부채의 40~60%가량을 분담할 것으로 보인다.

오릭과 존슨 이코노미스트는 “금융안정을 지원하기 위해 전례가 없는 대규모 자산 매입이 진행되고 있다”면서 “주요 선진국과 신흥 국가들에서 재정적자에 대한 금기가 깨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들은 또 “과거 일본의 경험을 볼 때 경기부양을 위한 유동성 확대가 반드시 인플레이션을 유발하지 않는다”고 전제하면서도, “만약 인플레이션이 일어나면 금리 인상이 불가피해지고 빚더미에 올라앉은 국가들은 재정위기를 맞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허경주 기자 fairyhkj@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