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650 풀만’ 사전 예약 고객에 인도 시작
차 값이 10억원에 육박하는 '더 뉴 메르세데스-마이바흐 S650'이 국내에 출시됐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제공

차 값이 10억원에 육박하는 마이바흐의 최상위 라인업 ‘S650 풀만’이 국내에 나왔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더 뉴 메르세데스-마이바흐 S650 풀만’을 출시했다고 22일 밝혔다.

국내에 처음 선보이는 S650 풀만은 기본 가격만 9억3,560만원으로 국내 판매 차량 중 가장 비싼 것으로 알려졌다. 이 차의 구형 모델(S600 풀만)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타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유명세를 타기도 했다. 김 위원장이 탄 차는 방탄 처리가 된 주문형 모델이다.

'더 뉴 메르세데스-마이바흐 S650 풀만'의 좌석은 전동 파티션을 통해 운전석과 독립돼 있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제공

S650 풀만은 파티션 스크린 너머 마주보는 좌석 형태다.

길이 6.5m, 너비 1.9m, 높이 1.58m로 여유롭고 안락한 실내 공간과 다양한 편의시설을 갖췄다. 네 개의 좌석은 전동 파티션을 통해 운전석과 독립돼 있다. 주행 방향으로 설정된 두 개의 좌석이 VIP 탑승자를 위한 자리다. 주행 중 정면 도로의 모습을 18.5인치 평면 스크린으로 전송해 파티션이 닫혀 있어도 좌석에 앉아 앞쪽의 교통 상황을 볼 수 있다.

5980cc V형 12기통 가솔린 엔진을 탑재해 최고 630마력의 힘을 낸다. 복합 연비는 L당 5.5km다. 이 차는 사전 계약을 받아 이미 고객에게 인도를 시작했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또 S 클래스의 최상위급 모델이자 2020년형으로만 한정 판매되는 ‘더 뉴 메르세데스-마이바흐 S560 4MATIC 에디션’도 4가지 모델로 출시했다.

모나코, 뉴욕, 마이바흐 라운지, 로데오 드라이브 로스엔젤레스 에디션으로 가격은 2억9,000만원 안팎이다.

윤태석 기자 sportic@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