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방위 압박에… 원유철, 결국 “29일까지 통합당과 합당한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전방위 압박에… 원유철, 결국 “29일까지 통합당과 합당한다”

입력
2020.05.22 12:32
0 0
원유철 미래한국당 대표가 22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최고위원회의를 마친 뒤 '5·26 전당대회' 취소와 '5월 29일 까지 통합당과 합당 결의'를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원유철 대표를 포함한 미래한국당 지도부가 22일 미래통합당과 미래한국당 21대 국회의원 당선자들의 압박에 결국 “29일까지 합당을 결의한다”고 결정했다. 당대표 임기 연장을 위해 26일 개최할 예정이었던 전당대회에도 임기 연장 건 대신 통합당과의 합당 안건이 올라갈 예정이다.

원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비공개 최고위원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29일까지 합당을 결의한다”며 “오전 초선 당선자와의 간담회와 의원총회에서 모인 의견을 모아서 최고위에 전달해 이렇게 확정했다”고 밝혔다. 그는 “동시에 (당초 26일로 예정한) 전당대회 성격을 당헌 개정이 아니라 (합당에 대한) 구성원의 의견을 마지막으로 듣는 절차를 거쳐 의결하는 것으로 바꾸기로 했다”고 전했다.

원 대표는 이날 최고위 전까지만 해도 29일까지 합당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면서도 당 대표 임기를 8월까지 연장하려 했으나, 조속한 합당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커지자 결국 요구를 받아들인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이달 내 통합당과 미래한국당이 합쳐 하나의 정당으로 21대 국회 개원을 맞을 가능성이 커졌다.

이서희 기자 shlee@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