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라우드 전문업체인 베스핀글로벌은 22일 신한DS와 금융 및 공공 클라우드 사업을 진행하는 합작사 설립을 위해 양해각서를 체결(사진)했다고 밝혔다. 신한DS는 신한금융그룹의 디지털 정보화를 추진하는 계열사로, 그룹의 클라우드 센터 구축을 맡고 있다.

이에 따라 양 사는 디지털 전환을 위한 클라우드 도입 및 관련 사업을 공동으로 추진한다. 또 합작사를 통해 공공, 교육, 의료 분야의 클라우드 시장을 적극 공략할 계획이다. 이한주 베스핀글로벌 대표는 “합작사 설립으로 신한지주의 디지털 전환 작업 및 클라우드 도입을 적극 지원할 예정”이라며 “이번 사례를 바탕으로 세계 시장 진출을 가속화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베스핀글로벌은 멀티 클라우드 기술을 제공하고 관련 인력 육성을 지원한다. 신한DS는 베스핀글로벌의 클라우드 관리 플랫폼인 ‘옵스나우’를 신한그룹의 클라우드 관리 플랫폼으로 채택해 관련 사업을 준비한다. 이성용 신한DS 대표는 “신한금융그룹의 클라우드 역량을 한층 강화할 기회가 될 것”이라며 “금융을 넘어 공공, 교육, 의료 등 다른 분야까지 클라우드 사업을 확대하겠다”고 강조했다.

최연진 IT전문기자 wolfpack@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