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경 등 대책 2분기 집행 올인 예고
김용범 기재부 1차관이 22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11차 혁신성장 전략점검회의 겸 정책점검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22일 “충격이 집중되는 2분기가 올해 전체 성장을 좌우할 것”이라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총력 대응을 강조했다.

김 차관은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11차 혁신성장 전략점검회의 겸 정책점검회의에서 “보건분야에서 촉발된 위기가 길어질수록 실물과 금융분야를 흔드는 진성 위기로 번질 수 있다”며 “2분기에 1,2차 추가경정예산을 포함해 이미 발표한 대책들을 최대한 빠르게 집행하겠다”고 밝혔다.

또 긴급재난지원금에 대해서는 20일 기준 전체 2,171만가구 중 1,830만 가구(84.3%)가 11조5,000억원(80.9%)을 신청했고, 저소득층 등 현금지급 대상 286만가구(1조3,000억원)는 99.9% 지급이 완료됐다고 설명했다.

‘포스트 코로나’ 대응과 관련해서는 “위기대응 과정에서 필요한 재정여력 확보와 미래세대의 재정부담 축소를 위해 여러 대안 중 하나로 ‘사회적 연대’를 활용한 방안이 강조되기도 한다”며 “충격 흡수 과정에서 발생 가능한 양극화를 미리 염두에 두자는 견해도 있다”고 말했다.

허경주 기자 fairyhkj@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