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경욱 민변 변호사 본보 통화서 밝혀 
 월북 권유했다는 주장은 일방적 주장 
12일 오전 회계 투명성 논란에 휩싸인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의 서울 마포구 사무실 앞 모습. 연합뉴스

정의기억연대 전신인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가 북한 류경식당 탈북 종업원들을 회유하려고 금전 후원을 했다는 폭로를 둘러싸고 진실공방이 벌어지고 있다.

21일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 등에 따르면 2016년 집단 탈북한 북한식당 지배인 허강일씨와 종업원 일부는 매달 30만~50만원을 장경욱 민변 변호사로부터 받았다.

허씨는 이런 사실을 두고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정대협 전 대표였던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당선인과 그의 남편이 민변 소속 장 변호사 등과 함께 2018년 서울 마포와 경기 안성 쉼터로 초청해 북한으로 돌아갈 것을 권유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북한에 돌아가라고 회유를 받아들이지 않자 정대협이 장 변호사를 통해 후원금을 건넸다는 게 허씨의 주장이다. 허씨는 증거자료라며 당시 계좌 거래 내역도 공개했다.

당사자인 장 변호사는 허씨 주장을 조목조목 반박했다. 이날 장 변호사는 본보와의 통화에서 “2018년 9월 허씨가 먼저 나에게 생활고를 겪고 있다며 돈을 빌려 달라고 요구했다”며 “이후 양심수후원회 사무국장 등과 논의해 3명의 후원회 회원들과 함께 허씨에게는 50만원, 북한종업원 3명에게는 30만원씩 돈을 준 것”이라고 말했다. 장 변호사에게 후원금을 건넨 회원 3명 중 1명이 바로 윤 당선인의 남편 김삼석씨다. 양심수후원회는 통일운동 등을 하다 부당하게 구속된 양심수를 후원하자는 취지로 만들어진 진보계열 시민단체다. 탈북민들에 대한 금전 후원은 양심수후원회가 주도한 것인 만큼 정대협이 돈을 줬다는 허씨 주장은 사실이 아니라는 게 장씨 주장이다.

장 변호사는 정대협이 탈북 종업원들에게 월북을 권유했다는 허씨 주장에 대해서도 “일방적 주장”이라며 일축했다. 허씨는 언론 인터뷰를 통해 “국가정보원의 기획 탈북에 대한 기자회견을 하자”는 장 변호사를 통해 윤 당선자 부부를 소개받았고, 쉼터에서 윤 당선자 남편 김모씨가 ‘장군님’ 등의 표현을 쓰며 북한 혁명가요를 불렀다고 주장했다. 장씨는 “허씨의 말이 거짓인 것을 입증하기 위해 자료를 정리 중”이라고 했다. 허씨와 종업원 등은 2019년 1월 고(故) 김복동 할머니 빈소에는 조화를 보내고 조문을 하기도 했다.

김영훈 기자 huni@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