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스포츠 영웅이자 체육훈장 청룡장 수상자인 프로레슬러 고 김일(1929∼2006년)의 유해가 22일 오전 11시 국립대전현충원 국가사회공헌자 묘역에 안장된다고 21일 대한체육회가 밝혔다. 사진은 챔피언 벨트를 차고 늠름하게 포즈를 취한 고 김일. 대한체육회 제공

대한민국 스포츠영웅이자 체육훈장 청룡장 수상자인 프로레슬러 고 김일의 유해가 22일 오전 11시 국립대전현충원 국가사회공헌자 묘역에 안장된다.

1960년대 어렵고 힘든 시절 주특기인 박치기로 사각의 링을 주름잡으며 국민들에게 큰 감동과 즐거움을 선사한 김일은 1963년 세계레슬링협회(WWA) 태그 챔피언, 1964년 북아메리카 태그 챔피언, 1965년 극동 헤비급 챔피언, 1966년 도쿄 올 아시아 태그 챔피언, 1967년 WWA 헤비급 챔피언, 1972년 도쿄 인터내셔널 태그 챔피언에 올랐다.

이 같은 경력으로 1994년 국민훈장 석류장, 2000년 체육훈장 맹호장, 2006년 체육훈장 청룡장을 추서 받았다. 2018년에는 대한체육회가 선정한 대한민국 스포츠영웅에도 헌액됐다.

국가보훈처 국립묘지 안장대상심의위원회는 지난 4월 2일 한국 체육 발전에 공헌한 그의 다양한 업적을 인정해 국립현충원 안장을 최종 승인했다. 김일의 국립묘역 안장은 2002년 손기정(육상 마라톤), 2006년 민관식 전 대한체육회장, 2019년 서윤복(육상 마라톤), 김성집(역도) 이후 대한민국 스포츠영웅으로 다섯 번째다.

대한체육회는 사회 전반의 체육 가치 향상과 체육인 자긍심 고취 등을 위해 ‘한국체육 진흥 유공자 국립현충원 안장’을 지원하고 있다.

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