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작권 한국일보] 그래픽 박구원 기자

산딸기 꽃, 산 앵두 꽃, 산 벚꽃. 산 복숭아 꽃, 산 제비 꽃

그 것들이 봄날의 내 인생을 결정짓지는 못하지만,

그 중에 아침 이슬을 단 산 앵두꽃은

나를 바꿀 만하다

지금을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