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 전 대표 “야당, 1년 동안 품격 찾다 망하지 않았나”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뉴스1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미래를 위해 ‘품격 있는 척’을 해보는 게 어떻겠느냐는 주변 조언에 “나는 품격 있는 척 하기가 몸에 배지 않았다”고 밝혔다. 홍 전 대표는 “품격 있는 척은 어쩐지 위선적인 냄새가 난다”며 이 같이 전했다.

홍 전 대표는 20일 오전 페이스북으로 “방송 섭외가 올 때마다 콘셉트 잡는데 고심 할 수밖에 없는 점이 ‘재미 있게 방송 할 것인가, 점잖고 품위 있게 할 것인가’ 하는 점에 있다”고 밝혔다.

그는 “다소의 위선을 가미 하더라도 품격 있는 방송을 해야 한다는 주문이 있는 반면, 있는 그대로 바르고 정직하게 방송 하면서 재미 있게 해야 한다는 주문도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야당은 지난 1년 동안 품격 찾다가 망하지 않았나”라며 “지금 대한민국이 처한 현실이 한가하게 품격을 찾을 때인가 되묻고 싶은 요즘”이라고 지적했다.

홍 전 대표는 “다시 거친 광야에 나설 수밖에 없는 내 입장으로서는 야당의 품격 보다는 국민의 마음을 얻을 수 있는 현실적인 방안을 채택 할 수밖에 없다”며 “그렇지만 품격을 강조하는 분들의 마음도 헤아릴 수밖에 없어서 요즘 참 어렵다”고 밝혔다.

박민정 기자 mjmj@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