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 작가의 장편소설 '소년이 온다' 특별판. 연합뉴스ㆍ창비 제공

“그러니까 광주는 고립된 것, 힘을 짓밟힌 것, 훼손된 것, 훼손되지 말았어야 했던 것의 다른 이름이었다. 피폭이 아직 끝나지 않았다. 광주가 수없이 되태어나 살해되었다. 덧나고 폭발하며 피투성이로 재건되었다.”

5ㆍ18 광주민주화운동을 다룬 한강 작가의 장편소설 ‘소년이 온다’ 에필로그의 일부다. 지난 18일 정세균 국무총리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해당 구절을 인용하며 “당시 광주 시민들의 애통함이, 피눈물이 책을 온통 적셔옵니다”라고 덧붙였다.

5ㆍ18 광주민주화운동 40주년을 맞은 올해, 한강 작가의 장편소설 ‘소년이 온다’가 주요 온라인 서점 베스트셀러 순위를 다시 휩쓸고 있다. 19일 기준 온라인서점 알라딘 종합 베스트셀러 1위, 예스24 종합베스트셀러 2위에 올랐다. 매년 이맘때마다 두 배 이상 증가하곤 했지만, 40주년을 맞은 올해는 전주 대비 5배 이상 급증하며 역주행 기록을 쓰고 있다. 특히 5ㆍ18을 직접 경험하지 않은 2030 세대 구매층이 80%이상을 차지하며 역주행을 이끌고 있다.

‘소년이 온다’는 2014년 초판이 나온 뒤 현재까지 40만부 남짓 팔린 한강 작가의 대표작 중 하나다. 5ㆍ18 당시 계엄군에 맞서 싸우던 중학생 동호와 그 주변 인물들의 고통 받는 내면을 통해 5ㆍ18의 참상을 생생하게 그려낸 수작이다. 전세계 15개국에 번역 출간됐으며 이탈리아 말라파르테 문학상을 수상했다. 출판사 창비는 40주년을 기념해 특별한정판을 선보였다.

한소범 기자 beom@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