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다희 감독 안시애니페스티벌 한국인 첫 심사위원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정다희 감독 안시애니페스티벌 한국인 첫 심사위원

입력
2020.05.19 12:43
0 0
정다희 감독. 한국일보 자료사진

정다희(38) 감독이 세계 최고 애니메이션 축제인 프랑스 안시 국제애니메이션페스티벌 심사위원에 한국인 최초로 위촉됐다.

19일 안시 애니메이션페스티벌 홈페이지에 따르면 정 감독은 6월 15~30일 열릴 페스티벌에서 TV 앤 커미션드 필름 부문 심사위원으로 활동한다. 정 감독은 2014년 ‘의자 위의 남자’로 2014년 안시 애니메이션페스티벌에서 한국인 최초로 단편 부문 대상을 수상했다. 지난해엔 단편 애니메이션 ‘움직임의 사전’으로 칸 국제영화제 감독주간에 초청됐다.

올해 44회를 맞은 안시 애니메이션페스티벌은 세계 최초 애니메이션 페스티벌로 1956년 시작됐다. 오타와ㆍ히로시마ㆍ자그레브 애니메이션 페스티벌과 함께 4대 애니메이션 페스티벌로 꼽히며 ‘애니메이션계의 칸’으로 불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올해 상영과 심사는 온라인으로 진행된다.

라제기 영화전문기자 wenders@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