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찾은 주호영 “5ㆍ18 폄훼 의원들 징계? 당이 달라서…”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광주 찾은 주호영 “5ㆍ18 폄훼 의원들 징계? 당이 달라서…”

입력
2020.05.18 13:47
0 0

“5ㆍ18정신으로 국민 통합에 앞장” 밝혀

묘역 참배 후 5ㆍ18 단체와 면담…큰 항의는 없어

5·18민주화운동 40주년을 맞은 18일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 등 지도부가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를 참배하고 있다. 연합뉴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18일 광주를 방문해 “5ㆍ18민주화운동을 둘러싼 갈등과 상처를 모두 치유하고 5ㆍ18정신으로 하나된 대한민국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5ㆍ18 관련 단체 관계자들을 만나 5ㆍ18 민주유공자 예우법 개정안 처리를 다시 약속했지만, 5ㆍ18 진상규명위에 강제조사권을 부여해달라거나 김순례ㆍ이종명 미래한국당 의원에 대한 징계에는 부정적 입장을 밝혔다.

주 원내대표와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 등 통합당 원내지도부는 이날 5ㆍ18민주화운동 기념식과 민주묘지 현장을 찾았다. 지난해 5월 18일 황 대표가 광주를 찾았을 때 광주 시민들의 격한 항의를 받았던 것과 달리, 이날 현장은 조용했다. 시민들은 기념식이 열린 광주 동구 옛 전남도청 앞 5ㆍ18민주광장 주변에 삼삼오오 모여 조용히 행사를 지켜봤다. 5ㆍ18 민주묘지를 찾은 참배객 중 이따금 주 원내대표를 향해 “똑바로 하라”고 외치는 이들이 있었으나, 별다른 충돌은 없었다.

16일 공개한 입장문에서 유가족과 피해자를 향해 사과했던 주 원내대표는 ‘5ㆍ18정신’과 국민통합을 강조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5ㆍ18 민주묘지에서 기자들과 만나 “5ㆍ18민주화운동의 의의와 성격에 관해서는 법적 정비가 이뤄졌다”면서 “미래통합당은 5ㆍ18정신에 기반해서 자유민주주의를 수호하고 국민통합을 이뤄가는 데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방명록에 ‘5월정신으로 자유와 정의가 역동하는 하나된 대한민국을 만들어가겠습니다’고 적은 후 5ㆍ18 유공자들이 묻힌 묘역을 참배했다.

5·18민주화운동 40주년을 맞은 18일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 접견실에서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5·18 단체 대표자와 면담하고 있다. 연합뉴스

주 원내대표는 참배 후 5ㆍ18민주화운동 구속부상자회, 5ㆍ18민주화운동 유공자유족회, 5ㆍ18민주화운동 공로자회 관계자들과 면담했다. 단체 관계자들은 “이종명 의원 등이 자매정당으로 가서 의원으로 역할을 하고 있어 진정성에 의문이 되고 있다”며 △5ㆍ18진상규명위에 강제조사권 부여 및 조사인력 증대 △5ㆍ18역사왜곡처벌법 제정 등을 요청했다. 주 원내대표는 앞서 약속한 이들 단체의 법정단체화는 재차 확인하면서도 다른 요구 사항에는 “상임위에서 검토가 필요하다”고 답했다.

주 원내대표는 지난해 자유한국당(통합당 전신) 의원들이 뱉은 5·18민주화운동 관련 막말에는 “현재 당이 달라 더 이상 어떻게 할 방법이 없다. 한 번 내린 징계를 두 번, 세 번 할 수 없는 문제도 있다”고 밝혔다.

홍인택 기자 heute128@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