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B, 코로나19 여파로 벤치클리어링도 금지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MLB, 코로나19 여파로 벤치클리어링도 금지

입력
2020.05.18 09:35
0 0
미국 워싱턴주의 시애틀 구장. 시애틀=AP/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메이저리그에선 벤치클리어링도 사라질 전망이다.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7월 초 정규리그 개막을 목표로 67페이지 짜리 '코로나19 매뉴얼'을 마련해 선수노조에 지난 16일 전달했다. 경기 후 클럽하우스 대신 집에서 샤워하기, 경기 중 더그아웃에서 하이파이브는 물론 주먹 부딪치기 금지, 침 뱉기 금지와 같은 코로나19 감염 방지를 위한 대책이 매뉴얼에 담겨 있다.

18일 뉴욕 포스트에 따르면 그 중엔 벤치클리어링을 중징계하는 방안도 포함했다.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정상적이고 허용할 만한 상황이 아니라면 선수들은 경기 중 다른 이들과 신체 접촉을 해선 안 되며 이를 어기면 엄하게 처벌받는다'는 내용을 선수노조에 제안했다. 중징계 수위는 알려지지 않았다. 보통 메이저리그에선 몸싸움 주동자나 가담 선수들은 경기에서 퇴장당하고 이후 벌금을 내거나 몇 경기 출전 정지 처분을 받는다.

코로나19 매뉴얼 내용은 선수노조의 동의를 받아야 실행된다. 선수들이 정규시즌 개막의 선결 조건으로 건강과 안전 보장을 내세운 만큼 벤치클리어링 중징계는 실현될 것으로 보인다.

성환희 기자 hhsung@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