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논란의 정대협 안성 쉼터, 운영비 70% 윤미향 부친에 돌아가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단독] 논란의 정대협 안성 쉼터, 운영비 70% 윤미향 부친에 돌아가

입력
2020.05.18 01:00
0 0

4년 반 동안 관리 인건비 지급… 정의연 “사려 깊지 못 했다” 사과

[저작권 한국일보]경기 안성시 금광면에 자리한 위안부 피해자 쉼터 ‘평화와 치유가 만나는 집’ 대문이 14일 굳게 잠겨 있다. 이 쉼터는 현재 운영하지 않고 있으며 지난달 일반인에 매각된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김영훈 기자

정의기억연대 전신인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가 2013년 구입한 위안부 피해자 쉼터를 둘러싼 추가 의혹이 제기됐다. 정대협은 쉼터 이용률이 저조하다며 운영 3년 만에 매각을 결정했는데도 매년 2,000만원 가까운 예산을 투입했다. 특히 예산의 70%를 당시 정대협 대표인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국회의원 당선인의 부친에게 인건비 명목으로 배정한 사실이 드러나 파문이 커지고 있다.

16일 정대협에 따르면 정대협은 2013년 9월 경기 안성시 금광면의 부동산을 7억5,000만원에 사들여 위안부 피해자를 위한 쉼터 ‘평화와 치유가 만나는 집’을 만들었다. 현대중공업이 사랑의 열매로 알려진 ‘공동모금회’를 통해 지정 기부한 10억원을 재원으로 삼았다.

하지만 정대협은 2016년 하반기부터 쉼터 매각을 추진했다. 쉼터를 운영한 지 3년이 갓 넘은 시점이다. 애초 할머니들을 입소시켜 상처 받은 마음을 치유해주는 ‘힐링센터’로 운영할 예정이었지만, 피해자 할머니들이 속속 타계하면서 쉼터의 용도가 사실상 사라져 사업 중단을 결정했다는 게 정의연의 설명이다. 실제 쉼터 인근 주민들에 따르면 쉼터가 2013년 문을 연 이후 위안부 할머니들이 쉼터를 찾은 건 일년에 한 두 번에 꼽힐 만큼 적었다.

그런데도 정대협은 쉼터에 ‘힐링센터 지원’ 명목으로 매년 2,000만원 가까운 예산을 투입했다. 정대협이 국세청에 공시한 결산공시를 분석한 결과 2014년 1,814만원을 시작으로 1,912만원, 1,973만원, 1,921만원 등 4년간 총 7,584만원이 들어갔다.

문제는 예산의 대부분이 쉼터를 관리하던 윤 당선인의 부친에게 돌아갔다는 점이다. 정의연에 따르면 윤 당선인 부친은 2014년 1월부터 2018년 6월까지 관리비와 인건비 명목으로 월 120만원을 받았다. 연간 운영비의 70%가량이 윤 당선인 부친의 인건비로 사용된 셈이다.

정의연은 쉼터 논란이 불거지자 16일 설명자료를 통해 윤 당선인의 부친에게 쉼터를 관리를 맡긴 대목에 대해 “사려 깊지 못했다고 생각한다”며 사과했다. 쉼터의 헐값매각 논란에 대해서도 “사업을 제대로 수행하지 못한 점에 대해 진심으로 송구하게 생각한다”고 유감을 표시했다. 윤 당선인 부친에게 예산 대부분이 지급됐다는 지적에 대해선 “18일 설명하겠다”고 했다.

김정원 기자 gardenk@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