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이 되어주세요] 238. 네 살 추정 수컷 데니

서울 용산구 이태원에서 매주 열리던 유기동물의 가족찾기 행사에 나온 데니가 환하게 웃고 있다. 유행사 제공

유기동물의 새 가정을 찾아줄 때 활동가들이 고려하는 부분이 하나 있습니다. 바로 입양자의 나이입니다. 입양자 입장에선 서운할 수도 있겠지만 활동가들은 고민할 수 밖에 없는 부분이기도 합니다. 1인 가구가 늘고 또 노령 인구도 늘고 있는 가운데 혹시 입양한 동물을 돌보지 못할 경우가 생기는 것을 생각하지 않을 수 없기 때문입니다. 물론 연세가 많으신 어르신이라고 해서 동물을 입양하지 못하는 건 아닙니다. 하지만 어르신이 돌볼 수 없게 될 경우 남겨진 동물을 기를 가족이 있는지 여부는 입양심사 시 중요한 조건 중의 하나 이지요.

위탁처에서 개친구와 의지하며 잘 지내고 있는 데니. 유행사 제공

‘가족이 되어주세요’ 코너에서도 많은 사연이 접수되지만 어르신들이 요양원에 가거나 세상을 떠나시면서 남겨진 유기동물들의 사례도 여러 번 소개한 바 있습니다.

하이파이브 개인기를 선보이고 있는 데니. 유행사 제공

데니(4세 추정ㆍ수컷)도 지난해 7월 함께 살던 할아버지가 더 이상 기를 수 없게 되면서 보호소에 오게 된 경우입니다. 사실 갑자기 바뀐 환경에서 적응하기는 쉽지 않았을 텐데요. 처음 몇 주는 입양행사에 나와서도 적응하지 못하는 듯 하더니 금세 함께 지내던 개 친구들과도 잘 지내고 밝은 모습을 되찾았다고 해요. 지금은 위탁처에서 함께 지내는 개 친구와 함께 안고 자기도 하고 뽀뽀를 하기도 하는 등 사회성이 무척 좋다고 합니다. 개친구들 뿐만이 아니라 사람도 무척 잘 따른다고 해요. 유행사 활동가는 “천성이 워낙 순하기도 하지만 사랑 받고 자란 아이 같다”며 “유행사 아이들 가운데서도 애교가 가장 많다”고 말합니다.

매력만점 유기견 데니. 유행사 제공

데니의 또 다른 매력은 다름아닌 바로 ‘외모’입니다. 사람들을 향해 밝은 표정으로 웃는 데니의 모습에 빠져들지 않을 사람은 없을 것 같네요. 사람과 하이파이브도 곧잘 하는 개인기도 있습니다.

데니가 가족을 기다리기 시작한지 벌써 1년이 다 되어갑니다. 준비된 반려견 데니에게 이제 필요한 건 평생을 함께 할 가족입니다.

고은경 기자 scoopkoh@hankookilbo.com

환하게 웃고 있는 매력만점 유기견 데니. 유행사 제공

▶세계 첫 처방식 사료개발 업체 힐스펫 뉴트리션이 유기동물의 가족 찾기를 응원합니다. ‘가족이 되어주세요’ 코너를 통해 소개된 반려동물을 입양하는 가족에게는 미국 수의사 추천 사료 브랜드 ‘힐스 사이언스 다이어트’ 1년치(12포)를 지원합니다.

▶입양문의: 유행사 https://www.instagram.com/yuhengsa/?hl=ko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라이프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