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 이대성 행선지는 오리온… 3년 보수 총액 5억5,000만원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FA 이대성 행선지는 오리온… 3년 보수 총액 5억5,000만원

입력
2020.05.13 18:35
0 0
이대성. KBL 제공

프로농구 자유계약선수(FA) 최대어로 꼽힌 이대성(30ㆍ190㎝)이 전주 KCC를 떠나 고양 오리온 유니폼을 입는다.

오리온은 13일 “이대성과 3년간 보수 총액 5억5,000만원에 계약했다”고 밝혔다. 이대성은 2019~20시즌 도중인 지난해 11월 울산 현대모비스에서 KCC로 트레이드 됐고, 시즌 후 FA 자격을 얻었다.

2018~19시즌 플레이오프 최우수선수(MVP) 출신 이대성은 2019~20시즌 총 34경기에 출전해 평균 11.7점 2.6리바운드 2.9어시스트를 기록했다. 현대모비스에서 뛴 시즌 초반 11경기에서 13.5점 5.1어시스트를 기록했으나 KCC로 이적한 이후 23경기에서는 10.8점 1.9어시스트로 다소 주춤했다.

오리온은 빅맨 장재석(29)을 울산 현대모비스에 뺏겼지만 이대성을 데려오며 취약 포지션 가드진을 강화했다. 지난 시즌 최하위에 그친 오리온이 새로운 사령탑 강을준 감독에게 주는 최고의 선물이다. 오리온은 기존 허일영 최진수 이승현 등 리그 정상급 포워드에 이대성이 가세하며 반등을 노릴 수 있게 됐다.

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