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링플러스 윤무영(왼쪽) 회장과 대한볼링협회 김길두 회장이 11일 협약식을 갖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볼링플러스 제공

국가대표 볼링 경기를 전문 중계하는 채널이 생겼다. 대한볼링협회는 11일 서울 올림픽파크텔에서 협약식을 열고 전문채널 볼링플러스와 방송 중계권 계약을 했다고 밝혔다. 계약 기간은 5년이다.

볼링플러스(Bowling+)는 세계 최초 24시간 볼링만 방송하는 볼링 전문 채널로 IPTV, 케이블 TV는 물론 유튜브를 비롯한 N스크린에서도 방송할 예정이다. 이날 협약식에는 협회 김길두 회장을 비롯한 임직원들과 ㈜볼링플러스 윤무영 회장, 유재수 대표이사 등이 참석했다. 양 측은 "그 동안 국가대표 경기나 유명 실업 선수의 경기를 방송에서 볼 기회가 없었는데, 이번 계약으로 다양한 대회를 방송함으로써 시청자에게 볼링의 매력을 생생하게 전달할 수 있을 것"이라고 의미를 전했다.

볼링은 전국 1,000여 개의 볼링장에서 600만 명의 동호인이 즐기는 국내 대표적인 대중 스포츠다. 국제대회에서도 아시안게임 정식 종목으로 1978년 이성진의 첫 은메달을 시작으로 지금까지 금메달 33개를 포함에 총 78개의 메달을 획득한 효자 종목이다. 대한볼링협회는 세계볼링연맹 등 국제체육기구에 대하여 독점적 교섭권을 갖는 볼링종목의 유일한 단체로 엘리트체육과 생활체육을 총괄하고 있다.

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