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황운하 사무실 압수수색… 경선 때 당원명부 부당 유출 혐의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檢, 황운하 사무실 압수수색… 경선 때 당원명부 부당 유출 혐의

입력
2020.04.24 14:10
0 0

하명수사 논란과는 별건

더불어민주당 황운하 당선인이 24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등으로 검찰이 선거사무실을 압수수색 한 것에 대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검찰이 더불어민주당 대전 중구 후보자 경선 과정과 관련 황운하 당선인의 선거사무실을 전격 압수수색 했다.

대전지검은 24일 중구 용두동 황 당선인 선거사무실에 검사와 수사관 등 10여명을 보내 관련 서류와 컴퓨터 파일 등을 확보했다.

검찰은 황 당선인에 대한 공직선거법 위반 등 사건으로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했다는 사실만 확인해줄 뿐 구체적인 혐의 내용에 대해서는 확인해주지 않고 있다.

황 당선인은 검찰의 압수수색 중 자신의 선거사무실에서 취재진과 만나 “고발이 되면 수사를 할 수는 있으나, 이번 사건이 압수수색을 할 정도로 타당하지는 않다고 보고 있다”며 불만을 표출했다.

그는 페이스북 글을 통해 “압수수색 사유는 당내 경선과정에서 상대후보 측이 고발했던 내용에 대한 것”이라며 “당선인은 피고발인이 아니며 고발 내용과도 무관하다”고 해명했다.

이어 “당선증을 교부받은 후에도 검찰의 무리한 공격은 계속되고 있다”며 “검찰이 당내 경선과정에서 있었던 고발사건을 악용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황 당선인은 “수사의 대원칙은 필요한 최소한의 원칙이며, 압수수색 등 강제수사의 경우는 더욱 그러하다”며 “항상 그래왔듯이 불의한 세력, 부당한 공격에 당당하게 맞서 싸우겠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대전 중구 후보자 경선은 지난달 10~12일 송행수 전 지역위원장과 전병덕 전 청와대 행정관, 대전지방경찰청장 출신의 황운하 당선인이 예비후보로 나서 3자대결로 펼쳐졌다.

경선과정에서 지방의원 일부가 화려한 경력의 후발주자인 황 후보를 지원하고 나사자 송 후보 측이 불법선거 의혹을 제기했다. 송 후보는 “황 후보 캠프 관계자들이 당원 전화번호를 불법으로 취득해 후보자 지지에 이용하고, 지방의원들이 황 후보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며 “지방의원의 특정후보 지지는 선출직 공무원의 중립의무를 위반한 불법 선거운동”이라고 주장했다.

황 당선인에 대한 검찰 압수수색 후 송 후보는 “이번 고발은 본인과 무관하다”고 밝혔다. 그는 “황 후보가 페이스북에서 언급한 대로 내 선거캠프 인사가 고발을 한 것은 맞다”며 “하지만 고발 대상은 황 당선인이 아니라 황 당선인 캠프 내에서 벌어진 행위였던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허택회 기자 thheo@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