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정남진산업고, 충북 증평공고 등 2곳과 맞손
구미대와 정남진산업고, 증평공고 관계자가 22일 대학 본관 회의실에서 상호교류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구미대 제공

경북 구미대가 군 특성화 고등학교 2곳과 손을 맞잡았다.

구미대는 22일 본관 3층 회의실에서 전남 정남진산업고, 충북 증평공고와 상호교류 협약식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정창주 구미대 총장을 비롯해 정귀권 정남진산업고 교장, 이윤구 증평공업고 교장 등 10여명이 참석했다.

3학교는 앞으로 △ e-MU 학과 진학 시 대학진학 및 학업연계 가능한 제도 마련 △ e-MU 진학을 위한 특강, 학과 및 진로정보 제공 △ 멘토링, 진로체험 활동 지원 등에 협력하기로 했다.

e-MU(e-Military University)는 전문학사 지원제도로 군특성화고를 졸업한 전문하사에게 협약대학에서 전문학위를 취득할 수 있도록 하는 제도다. 구미대에는 특수건설기계과, 헬기정비과, 자동차정비과 등이 개설돼 있고, 전공심화 과정도 운영하고 있다.

정남진산업고는 지난해 전남지역 최초로 국방부 육군 기갑조종분야 특성화고로 선정돼 군사 전문인력 양성의 기반을 마련했고, 증평공고는 해병대 공병 건설장비운용분야 군특성화고다.

정창주 구미대 총장은 “e-MU 협약 대학으로서 쌓아온 인프라를 바탕으로 최적의 맞춤식 교육을 통한 우수한 기술부사관 양성에 아낌없는 지원과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재현 기자 k-jeahyu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