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정권 도쿄올림픽 고집하다 신종 코로나 확산 초래”…한국 추월한 일본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아베 정권 도쿄올림픽 고집하다 신종 코로나 확산 초래”…한국 추월한 일본

입력
2020.04.18 19:51
0 0

 일본 시만토시 전 시장 “한국 방식 외면하는 일본… 명확한 실패” 

일본 고치현 시만토시 다나카 젠 전 시장이 일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방식에 문제가 많다고 얘기하고 있다. 본인 제공

“일본은 한국의 우수 방역 사례를 참고하려 하지 않습니다. 대응이 늦었다는 사실을 인정하고 싶지 않기 때문일까요.”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정부 대응 방식에 대한 불만을 품고 있는 일본인이 늘고 있다. 일본 고치현 시만토시 다나카 젠(田中全ㆍ67) 전 시장은 18일 본보와 통화에서 “최근 일본 정부의 일관성 없는 신종 코로나 대책으로 신뢰도가 떨어지고 있다”며 “한국의 사례를 참고하면 좋을텐데 정부는 이를 주저하고 있다”고 전했다.

18일 현재 일본의 신종 코로나 확진자는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크루즈선을 포함해 총 1만810명으로 우리나라 누적 확진자 1만653명을 넘어섰다. 일본 정부는 긴급사태 선언과 면 마스크 2매 배부 등 정책을 발표하고 있지만 오히려 국민들의 반발을 사고 있다.

일본 정부는 긴급사태를 선언하고 시민들에게 외출 자제, 가게 휴업 등을 요청하고 있다. 일본인들은 대체로 정부 방침에 따르고 있지만 한편으로 불안감도 호소하고 있다.

그는 “정부에서 면 마스크를 배부하겠다고 했지만 대다수 지역이 아직 받지 못했다”며 “일본 국민들의 80% 이상이 비난하는 의미 없는 정책”이라고 지적했다.

일본인들은 올 7월로 예정됐던 도쿄올림픽 때문에 정부의 대응이 늦었다고 보고 있다. 그는 “아베 정권은 올림픽 강행을 고집하다 반대로 신종 코로나 확산을 초래했다”며 “진단 검사도 소극적으로 하고 있어 얼마나 더 확산될지 모르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긴급사태가 선포된 16일 일본 도쿄 한 도로에서 시민들이 텅 빈 횡단보도를 건너고 있다. 연합뉴스

아베 정권의 리더십도 금이 가고 있다는 전언이다. 그는 “한국 정부가 투명하게 대응하면서 국민들의 신뢰를 받고 있지만 아베 총리는 이를 숨기기에 급급하다”며 “일본 정부가 한국의 획기적 방식을 도입하지 않는 것은 대응이 늦었다는 사실을 인정하고 싶지 않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가 살고 있는 고치현에는 60여명의 환자가 발생했다. 또 고치현 내 시만토시는 인구 3만5,000여명의 소도시지만 집단감염 특성상 한 번 퍼지면 확산은 걷잡을 수 없이 커질 수 있다. 그는 “시만토시 학교와 도서관, 박물관 등 각종 시설이 휴업에 들어갔다”며 “지방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하지 않도록 시민 스스로가 조심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그는 “일본 정부는 확산 방지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시민들에게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며 “현재 일본의 대응은 명확한 실패”라고 말했다.

김재현 기자 k-jeahyun@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