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단식에서 울어버린 심상정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해단식에서 울어버린 심상정

입력
2020.04.16 11:49
0 0

지역에서 유일하게 살아났지만

원내정당 진입 실패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16일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대위 해단식에서 발언 도중 말을 잇지 못하고 울음을 터트리고 있다. 오대근기자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16일 선대위 해단식에서 발언 도중 울어버렸다. 심 대표는 한동안 울먹이며 말을 잇지 못하다가 주위에서 건넨 휴지로 눈물을 닦고 간신히 호흡을 가다듬었다. 이어 1분 가량 발언을 더 하다가 결국 중단했고, 해단식은 이후 비공개로 전환됐다.

이번 4ㆍ15 총선에서 심 대표 자신은 지역구인 고양 갑에서 당선됐지만 다른 지역구 출마자는 모두 패배했다. 더불어민주당과의 후보 단일화 없이 4ㆍ15 총선에 임한 정의당으로서는 독자적 지역구 의석 확보의 한계를 절감해야 했다.

정의당은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을 선도하며 목표로 했던 원내정당 진입도 5개 의석만 확보하는 데 그쳐 좌절됐다. 16일 완료된 중앙선거관리위원회 비례정당 투표 개표 결과에 따르면 정의당은 정당득표율 9.67%를 기록했다.

오대근 기자 inliner@hankookilbo.com

심상정 대표가 중앙선대위 해단식에서 발언을 하는 도중 울음을 터트리고 있다. 오대근 기자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16일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대위 해단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