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한국일보 자료사진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10일 “윤석열 검찰총장이 채널A 기자와 윤 총장의 측근으로 알려진 현직 검사장 사이의 유착 의혹을 덮으려 한다”고 주장했다.

유 이사장은 이날 재단 유튜브 채널 ‘알릴레오’에 출연해 이 같이 말했다. 유 이사장은 윤 총장이 유착 의혹과 관련 감찰 대신 대검 인권부에 진상조사를 지시한 것을 두고 “(측근으로 알려진) 검사장에 대해 감찰하지 않겠다는 뜻”이라면서 “윤 총장이 감찰을 못하게 막은 것은 기자의 휴대폰을 열지 않겠다는 의사표시로 시간을 끌어 덮겠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MBC는 채널A 기자가 신라젠 전 대주주인 이철 벨류인베스트먼트코리아 전 대표 측에 현직 검사장과의 친분을 언급하며 ‘유시민 이사장의 비위를 제보하라’며 강압적 취재를 했다고 보도했다. 해당 검사장이 윤 총장의 측근으로 알려지면서 여러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유 이사장은 윤 총장 부인과 장모의 사기 의혹과 관련해서는 “윤 총장은 사실상 ‘식물총장’ 상태”라며 “부인과 장모가 이렇게 됐기 때문에 총장으로서 위신은 바닥에 추락했다”고 지적했다.

김성환 기자 bluebird@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