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대사관 총괄공사 지낸 미즈시마 국장

지난해 주한일본대사관 총괄공사 시절의 미즈시마 고이치 일본 외무성 영사국장. 연합뉴스

일본 외무성 영사국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10일 교도통신은 미즈시마 고이치 외무성 영사국장이 코로나19에 감염됐다고 보도했다. 미즈시마 국장은 지난해까지 주한일본대사관에서 약 3년간 총괄공사로 근무한 후, 현직을 맡아왔다.

외무성 본부에서 코로나19 감염자가 나온 것은 처음이다. 미즈시마 국장은 전날 발열 증세를 보였고, 이날 오후 가족의 감염이 확인된 후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아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통신은 전했다. 이에 따라 미즈시마 국장과 접촉한 적이 있는 모테기 도시미쓰 외무장관의 이날 예정됐던 기자회견도 감염 확산 방지 차원에서 취소됐다.

김소연 기자 jollylif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