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 윤리위 ‘탈당 권유’ 출마 길 열어줘… 김종인 “당 후보로 인정 안 해” 발끈
황교안 한밤 뒤늦게 “우리 후보 아니다” 입장… 4년 전 내분 판박이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이 10일 경기도 파주시 금촌역 앞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파주시 지역 지원유세를 끝내고 취재진의 질문에 답을 하고 있다. 황교안 대표가 이날 서울 종로구 대학로 마로니에공원에서 통합당 지지를 호소하며 큰절을 하고 있다. 뉴시스ㆍ연합뉴스

4ㆍ15총선 전 마지막 주말을 앞두고 미래통합당이 자중지란에 빠졌다. 통합당은 세월호 저질 막말로 대형 악재를 터뜨린 차명진(경기 부천병) 후보를 즉각 제명한다는 약속을 어기고 10일 출마 길을 열어 줬다. 정책노선을 둘러싼 불협화음도 노골적으로 노출하고 있다. 총선 여론조사에 나타난 표심이 ‘정권 심판론’보다 ‘야당 심판론’에 기울어 있는 상황에서 스스로 중도층을 몰아내고 있는 것이다.

통합당 윤리위원회는 10일 전체회의를 열어 차 후보에 대한 징계를 ‘탈당 권유’로 결정했다. 통합당 당규상 탈당 권유는 제명보다 낮은 단계의 징계다. ‘즉각 제명하지 않고 열흘 안에 스스로 탈당하지 않으면 제명하겠다’는 뜻이다. 차 후보가 이달 20일까지 당원 자격을 유지하게 되면서 통합당 후보로 총선을 완주할 수 있게 됐다.

황교안 통합당 대표 직속인 윤리위의 결정은 차 후보 발언을 두둔하는 극우 보수 세력을 의식한 차원으로 풀이된다. 윤리위는 보도자료를 내 “차 후보의 발언은 TV토론 과정에서 상대 후보(김상희 민주당 후보)의 발언을 방어하고 해명하기 위한 것이었다”며 차 후보를 감쌌다. 차 후보가 ‘세월호 유가족이 자원봉사자와 XXX을 했다’는 전례 없는 망언을 했음에도, 통합당은 이를 ‘허용 가능한 범위의 발언’으로 해석한 것이다.

차 후보는 윤리위 결정에 “한 점 부끄러움이 없다. 현명한 결정에 감사 드린다”고 했다. 윤리위에 제출한 소명서에서는 “세월호 성역화의 감옥에 갇힌 유가족을 구하기 위해서 그런 발언을 했다”고 강변했다.

차명진 통합당 경기 부천병 후보가 10일 오후 경기도 부천시 소사구 일대에서 유세차량을 타고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

차 후보의 막말에 대국민 사과까지 했던 김종인 통합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은 발끈했다. 김 위원장은 수도권 지원유세 도중 기자들과 만나 “그 사람을 통합당 후보로 인정하지 않는다”며 윤리위 결정을 비판했다. 황 대표는 이날 당 최고위원회를 소집해 윤리위 결정을 취소할 수 있는 대표 권한을 행사하지 않았다. 하지만 밤 늦게 “지금부터 차명진 후보는 더 이상 우리당 후보가 아님을 분명히 한다”는 입장을 내 추가 조치의 여지를 남겼다.

이런 가운데 당내 핵심 인사들은 코로나19 경제 대책을 놓고 공개적으로 충돌했다. 김종인 위원장은 이날 KBS 라디오 인터뷰에서 유승민 의원에 대해 “도대체 납득이 가지 않는 사람”이라고 비판했다. 유 의원은 황 대표의 ‘전국민에 긴급재난지원금 50만원 지급’, 김 위원장의 ‘모든 대학생에 특별재난장학금 100만원 지급’ 약속을 포퓰리즘이라고 공격해 왔다.

이 같은 모습은 4년 전 20대 총선을 둘러싼 새누리당(통합당 전신)의 내분 상황을 연상케 한다. 서울에 출마한 통합당 후보는 “선거가 겨우 며칠 앞인데, 불을 꺼야 하는 중앙당과 선대위가 뭘 하는 지 모르겠다”고 걱정했다. 신율 명지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선거운동은 합리적 사고를 하는 다수를 대상으로 해야지, 지지층만을 대상으로 해선 이길 수 없다”며 “차 후보 제명 번복 등은 납득하기 힘든 조치”라고 말했다.

홍인택 기자 heute128@hankookilbo.com

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