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금체계 방식 변경으로 논란이 일고 있는 배달 앱 국내 1위 업체인 '배달의 민족'(배민) 운영사인 우아한형제들 서울 송파구 본사 모습. 연합뉴스

높은 수수료의 요금체계 변경으로 거센 비판을 받은 음식 배달 애플리케이션(앱) ‘배달의민족’이 결국 새 요금체계를 철회했다.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은 10일 공식 사과문을 내고 “4월 1일 도입한 오픈서비스 체계를 전면 백지화하고 이전 체제로 돌아가겠다”고 발표했다. 또 “외식업주님들의 고충을 세심히 배려하지 못하고 새 요금제를 도입하면서 많은 분들께 혼란과 부담을 끼쳐드렸다”며 “참담한 심정으로 깊이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우아한형제들 측은 각계에서 한결같이 원점에서 재검토하는 게 좋겠다는 조언을 들었다며 이번 결정의 배경을 설명했다.

사과문에서 우아한형제들은 “기술적 역량을 총동원해 빠른 시일 내에 요금체계를 이전 방식으로 복귀하겠다”며 “앞으로 주요 정책 변화는 입점 업주들과 소통해 결정하겠다”고 약속했다.

임소형 기자 precar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