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일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 인근 사전투표소인 서울 종로구 삼청동 주민센터에서 선관위가 안내한 순서대로 투표를 하고 있다. 사진번호 1번부터 발열 체크, 손 소독, 비닐장갑 착용, 투표용지수령, 기표소에서 투표, 투표용지 세로로 접기, 투표함 투입 순서로 투표를 하고 있다. 왕태석 선임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김정숙 여사와 서울 종로구 삼청동 주민센터를 찾아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사전투표를 했다. 문 대통령은 경호로 인해 주민들의 투표방해가 되지 않게 오전 일찍 청와대 직원들과 함께 투표장을 찾았다. 공개된 문 대통령의 사전투표 모습을 담은 사진을 보면 10일부터 시작해 이틀간 전국 3천508개의 투표소에서 실시되는 21대 국회의원 선거 사전투표 방법을 사진으로 쉽게 알 수 있다. 문 대통령 청와대 인근 사전투표소인 삼청동 주민센터에 도착해 선관위 직원들로부터 제일 먼저 발열 체크를 받았다. 그리고 바로 직원의 안내로 손 세정제를 이용해 손을 소독해 후 건 내 받은 비닐장갑을 착용하고 투표장으로 입장해 본인 확인을 거친 후 투표용지를 수령하고 기표소에 들어가 기표를 한 후 잉크가 번지지 않게 약간 말린 다음 세로로 길게 접어서 부인 김정숙 여사와 함께 투표함에 투표용지를 넣은 후 투표소 나섰다. 이처럼 문 대통령의 투표 사진을 기억하고 같은 순서로 사전투표를 한다면 복잡하게 생각되는 투표가 한결 수월할 것으로 보인다. 선관위에서도 사전투표를 하는 순서를 아래와 같이 안내하고 있는데 오늘 문 대통령은 이 절차에 따라 일반인들과 똑같이 투표를 했다.

선관위의 사전투표 순서는 ① 발열 체크받기 ② 손 소독하기 ③ 비치된 비닐장갑 착용 ④ 1m 거리두기 ⑤ 본인 확인받는 곳에서 신분증 제시하여 마스크는 잠깐 내리기 ⑥ 투표용지 수령 ⑦ 기표소에서 투표 ⑧ 투표함에 투입 순이다.

왕태석 선임기자 kingwang@hankookilbo.com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김정숙여사와 서울 종로구 삼청동 주민센터를 찾아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사전투표를 하기 위해 입장하며 발열 체크를 하고 있다. 왕태석 선임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김정숙여사와 서울 종로구 삼청동 주민센터를 찾아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사전투표를 하기 투표용지를 수령하고 있다. 왕태석 선임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김정숙여사와 서울 종로구 삼청동 주민센터를 찾아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사전투표를 하고 있다. 왕태석 선임기자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