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로이터 연합뉴스

미국 연방준비제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으로 2조3,000억달러(약 2,800조) 유동성 공급 소식에 뉴욕 증시가 일제히 상승했다.

9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날 대비 285.80포인트(1.22%) 오른 2만3,719.37에 장을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도 전장 대비 39.84포인트(1.45%) 올라 2,789.82에 장을 마감했다. 기술주 중심 나스닥도 62.67포인트(0.77%) 오른 8,153.58에 마감했다.

연준은 이날 기업에 대한 지원인 ‘메인스트리트 대출’ 등을 포함한 대규모 부양책을 공개했다. 코로나19 여파로 재정 어려움을 겪는 지방정부를 지원하기 위한 지방정부 채권매입 도입했다. 또 회사채 매입 규모를 대폭 확대하는 등 전방위적인 대책을 내놓았다. 총 2조3,000억달러에 달하는 실물 경제 지원 방안이다.

강은영 기자 kis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