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나눔플러스NGO’, 단체 소재 불분명… 등록요건 위반 확인
대구 남구 대명동 신천지 대구교회 현관문에 폐쇄명령서가 붙어 있다. 김재현 기자 k-jeahyun@hankookilbo.com

대구시는 신천지 위장 단체 의혹이 일고 있는 ‘한국나눔플러스NGO’를 비영리민간단체 등록요건 위반 등의 이유로 10일자로 등록을 말소했다고 9일 밝혔다.

이 단체는 지난 2017년 7월 대구시 비영리민간단체로 등록해 한국역사바로알기캠페인, 인성 및 충효사상 교육, 봉사활동 등을 주요 사업으로 해왔다.

대구시는 최근 이 단체가 신천지와 관련이 있다는 의혹에 따라 실태조사를 벌인 결과, 당초 신고한 달서구에 사무실을 운영하지 않았고, 상시 구성원 수가 100명 이상인 비영리단체 등록 요건을 갖추지 않았다. 또 지난 3일 진행한 청문에서도 관계자 참석이나 소명자료 제출이 없어 직권 말소키로 했다.

채홍호 대구시 행정부시장은 “비영리민간단체라 하더라도 법을 지키지 않는 단체에 대해서는 엄정하게 대처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김재현 기자 k-jeahyu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