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제원 의원 아들 장용준, 음주운전ㆍ운전자 바꿔치기 혐의 인정
페이스북 캡처

지난해 9월 음주운전과 운전자 바꿔치기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가수 ‘노엘’ 장용준(20)씨가 9일 첫 공판에서 모든 혐의를 인정했다. 장씨 부친이자 부산 사상구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한 장제원 미래통합당 의원은 이에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심경을 밝혔다.

장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오늘 제 아들 용준이가 첫 재판을 받는다. 아버지로서 마음이 많이 아프다”라고 밝혔다.

장 의원은 “용준이가 자신의 잘못을 깊이 뉘우치고 새롭게 태어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심경을 드러냈다. 그는 또 “어떤 벌이든 나라가 주는 벌을 받고 나면, 법을 잘 지키는 평범한 시민으로 살아갈 수 있도록 보살피겠다”며 “심려를 끼쳐드려 다시 한번 고개 숙여 사과 드린다”고 덧붙였다.

장 의원 아들 용준씨는 지난해 9월 7일 새벽 2~3시 무렵 서울 마포구 도로에서 술에 취한 상태로 운전을 하다 오토바이와 충돌한 혐의를 받는다. 장씨는 사고 직후 지인에게 연락해 운전자를 바꿔치기 하려고 시도하고 보험사에도 지인인 A씨가 운전하다 사고를 냈다고 허위로 신고한 혐의도 받는다.

검찰은 지난 1월 장씨를 특정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위험운전치상),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 및 보험사기방지특별법 위반, 범인도피교사 등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장씨 측 변호인 이날 서울서부지법 형사11단독 권경선 판사의 심리로 열린 공판에서 “공소 사실은 모두 인정한다”면서도 “보험사기 관련 부분에 대해선 양형기준을 고려해 달라”고 호소했다. 다음 공판은 다음달 7일 오후 3시 30분에 열린다.

이정은 기자 4tmrw@hankookilb.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