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5총선 세종을 미래통합당 김병준 후보의 공동선대위원장인 조관식 세종시민포럼 이사장이 지난달 15일 페이스북에 올렸다가 삭제한 게시물. 더물어민주당 세종시당 제공.

4ㆍ15 총선 미래통합당 김병준 후보(세종을)의 공동선대위원장을 맡은 조관식 세종시민포럼 이사장이 전현직 대통령의 합성 사진과 부적절한 글귀가 담긴 게시물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렸다가 삭제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더불어민주당 세종시당은 심각한 명예훼손이라며 조 위원장의 사퇴를 촉구했다.

9일 민주당 세종시당에 따르면 조 위원장은 국회의원 예비후보 신분이던 지난달 25일 오후 9시 10분쯤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故 노무현 대통령이 엎드려 절하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의 등을 발로 밟고 있는 합성사진을 게시했다.

사진에는 “나라를 말아먹으려 나를 부엉이바위에서 작업했냐? 느그덜 다 죽었어”라는 글도 적혀 있었다.

이에 대해 더민주세종시당은 “관련 법률에 따라 사이버명예훼손죄(허위사실 적시 명예훼손)에 해당한다”며 조 위원장의 사퇴를 촉구했다.

이어 “지난달 27일 오전 통합당 김병준 후보는 故 노 대통령과의 인연을 정치적 목적에 이용하려는 듯 노무현 기념공원을 찾아 ‘고 노 대통령의 정신은 한 정파가 독점할 수 없다’라고 밝히고, 오후에 조 전 예비후보를 공동선거대책위원장으로 임명했다”며 “이것이 김 후보가 밝힌 노무현 정신이냐”고 따졌다.

조 위원장은 “대통령의 목을 밟고 있는 사진은 아무리 생각해도 아니다 싶어서 이러면 안 된다는 생각에 올렸다가 내린 것”이라며 “나는 그렇게까지 몰지각하고 부도덕한 사람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최두선 기자 balanced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