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일 오전 서울 광진구 자양2동에서 4·15 총선에 출마한 미래통합당 오세훈 후보(서울 광진을)의 유세 현장에 흉기를 들고 접근해 난동을 부린 남성을 경찰이 제압하고 있다. 유세장에는 오 후보와 선거운동원들이 있었으나 다친 사람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이 남성에게 선거운동 방해 목적이 있었는지 등을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TV 제공

4ㆍ15 총선 서울 광진을에 출마하는 오세훈 미래통합당 후보가 9일 흉기를 든 괴한의 습격을 받았다. 다행히 난동을 부린 남성은 경찰에 바로 붙잡혔고, 오 후보와 선거운동원들 중 부상을 당한 사람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오 후보 선거대책위원회는 “이날 오전 11시 10분쯤 자양3동(대게마루) 인근에서 차량 유세 중 괴한이 골목에서 식칼을 들고 차량 뒤쪽으로 달려오는 중 뒤에 따르면 광진경찰서 소속 정보관 3명이 뒤에서 달려들어 제압을 해 후보에게는 피해가 없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런 불미스런 상황이 생겼지만 현장 조치가 잘되어 선거운동을 바로 재개했다”고 했다.

이서희 기자 shlee@hankookilbo.com

김형오 전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장(오른쪽)이 8일 서울 광진구 자양사거리에서 광진을 미래통합당 오세훈 후보와 지원 유세에 앞서 주먹을 부딛치며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