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ICT 직원들이 경기 성남시 판교사옥에 마련된 심리상담실에서 전문상담사(오른쪽)로부터 상담을 받고 있다. 포스코ICT 제공

포스코ICT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직원들의 심리적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상담 프로그램 운영에 나섰다. 코로나19 여파 장기화로 자녀 육아, 여가 활동, 자기 관리 등에 애로를 겪으며 스트레스를 받는 구성원들이 늘어나는 점을 감안한 조치로 풀이된다.

9일 포스코ICT에 따르면 이 회사 직원들은 경기 성남시 판교사옥에 있는 사내 심리상담실이나 경북 포항시, 전남 광양시, 서울 등 사업장이 있는 지역의 회사 연계 상담센터에서 전문가로부터 상담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직원 가족도 이용할 수 있으며 비대면 상담도 가능하다.

회사 관계자는 “그간 회사 차원에서 직무부터 육아, 자녀교육에 이르는 다양한 분야의 상담서비스를 제공해왔는데, 최근 코로나19 장기화에 지친 직원들을 위한 상담을 강화한 것”이라며 “특히 휴원 및 개학 연기로 자녀 육아의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직원이 늘어나고 있는 걸로 파악된다”고 설명했다.

이훈성 기자 hs0213@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