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종로에 출마한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8일 서울 종로구 부암동 주민센터 앞에서 거리유세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8일 차명진 경기 부천병 국회의원 후보의 세월호 참사 유가족 막말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황 대표는 이날 유튜브 채널 ‘황교안 오피셜TV’에서 “잘못된 발언에 대해 당 대표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앞으로 저와 모든 통합당 후보들은 다시는 이런 일이 생기지 않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대국민 사과로 방송을 시작했다. 그만큼 이번 사태가 선거 판세를 뒤흔들 대형 악재가 될 수 있다고 보고 즉각 대응에 나선 것이다. 그는 “어제 오늘 많은 국민께 큰 실망을 안겨드린 잘못된 발언에 대해 당 대표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특히 차 후보의 발언은 어떤 설명으로도 용납할 수 없는 매우 부적절하고 그릇된 인식이라는 점을 분명히 말씀 드린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마음의 고통을 느끼셨을 당사자들께 깊이 사과 드린다”며 “모든 언행을 되돌아보고 진심을 다 할 것을 약속 드린다”고 거듭 사과했다.

차 후보는 지난 6일 녹화된 부천병 총선 후보자 방송토론회에서 세월호 유가족들이 광화문 텐트에서 자원봉사자와 불미스러운 일을 벌였다는 내용의 인터넷 매체 기사를 직접 언급했다. 통합당은 차 후보의 해당 발언이 알려지자 즉각 제명을 결정했다.

류호 기자 ho@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