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병관리본부 홈페이지 발췌.

대전시 교육청이 개학에 대비해 학생들에게 제공하려고 일괄 구매한 면 마스크 가운데 상당수가 규격에 못 미치는 엉터리 제품인 것으로 드러나 교체하는 소동이 빚어지고 있다. 전교조는 엉터리 면 마스크를 구매해 학생들이게 주려고 했느냐고 비판하며 업체에 확실히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역설했다.

8일 대전교육청과 전교조 대전지부 등에 따르면 교육청은 이달 초 각 면 마스크 38만장(1인당 2장)을 한 쇼핑몰에서 구입해 각급 학교와 기관에 보급했다.

마스크 구입 예산은 1장당 1,500억원씩 총 5억7,000만원이다..

교육청은 애초 KF94, KF80 등 보건용 마스크를 나눠줄 계획이었다. 그러나 보건용은 현재 약국을 통해서만 배급돼 대량 구매가 어려워 면마스크 보급으로 방침을 바꿨다.

문제는 일부 학교에 배송된 면마스크 가운데 상당수가 애초 계약한 규격보다 얇았다.

이를 뒤늦게 파악한 대전교육청은 학교에 사용 중단토록 했다. 계약업체에는 샘플과 같은 종류의 제품을 다시 공급하라고 통보했다.

대전교육청 관계자는 “학교에 보급한 면마스크 품질 확인 과정에서 일부 얇은 것들이 포함돼 있었다”며 “전수조사를 거쳐 당초 계약한 제품으로 교체해 달라고 했다”고 설명했다.

전교조 대전지부는 이날 성명을 통해 “학교에 배송된 면마스크 두께와 크기가 제각각이고 품질도 낮다”며 “질 낮은 마스크를 우리 아이들에게 제공해선 안 된다”고 지적했다.

또 “보건용 대체재로 면 마스크를 보급하더라도 필터 장착과 교체가 가능한 제품이어야 한다”며 “학교 보건교사에게 검수나 샘플 제출을 지시할 게 아니라 해당 업체가 전량 회수토록 하고 업체 관계자 등에게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두선 기자 balanced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