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확산으로 긴급사태 선언이 발령된 가운데 8일 일본 도쿄의 번화가인 긴자 거리가 평소 인파로 붐비는 모습과 달리 한산한 모습이다. 도쿄=AFP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긴급사태 선언이 발령된 일본 도쿄도에서 8일 하루 동안 144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는 지난 5일 143명을 넘어선 하루 최다 기록이다. 사실상 긴급사태 선언 시행 첫날 하루 최다 확진자 기록을 경신한 셈이다.

이날 신규 확진자 중 24명은 집단감염이 발생한 도쿄 다이토구의 종합병원 관계자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로써 도쿄의 누적 확진자 수는 1,339명으로 늘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전날 긴급사태 선언 후 기자회견에서 “도쿄에서 확진자가 지금 같은 속도로 증가하면 2주 뒤 1만명, 한달 뒤 8만명을 넘는다”면서 “사람과의 접촉을 70~80% 줄이면 2주 후 감염이 정점을 지나 감소국면으로 전환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재택 근무 등을 통한 외출 자제를 당부했다.

도쿄=김회경 특파원 herme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