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권 긴급재난지원금 둘러싼 경쟁 지적에 
 “돈 아깝다고 된장 바르다 죽을 순 없어” 
이재명 경기지사가 6일 수원에 위치한 경기도청에서 열린 '배달앱 독과점 및 불공정거래 관련 대책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경기지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긴급재난지원금과 관련해 “‘받고 따블’이 아니라 원래부터 100만원 전국민 지역화폐 지급으로 소비 늘리자는 것이 제 주장”이라고 전했다. 일각에서 여야가 경쟁적으로 지급범위 확대 제안을 하자 이 지사가 1인당 지급금액을 100만원으로 또 높이자고 했다고 지적한 데 따른 것이다.

이 지사는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초 대규모 경제위기에 찔끔찔끔 대응하면 돈만 들고 회복기회를 놓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 지사는 앞서 “전 국민에게 1인당 100만원을 일정 기간 내 사용을 의무화한 지역화폐로 지급하거나 지역화폐가 없는 지역에는 시한부 온누리상품권을 지급하자”고 제안한 바 있다. 이후 정부에서는 소득 하위 70%에 4인 가구 기준 100만원의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하겠다고 발표했다.

한편 코로나19발 경제위기에 따른 긴급재난지원금의 지급 대상 관련 형평성 논란이 계속되자 정치권에서는 ‘전국민 지급’ 카드를 만지작거리고 있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먼저 “전국민에게 1인당 50만원씩 지급해야 한다”는 화두를 던졌고, 여당인 더불어민주당도 이에 소득 구분 없이 4인 가구 기준 100만원을 지원하자는 입장을 냈다. 이 지사 역시 “허리 수술 받아야 하는데 돈 아깝다고 된장 바르며 버티다 죽을 순 없다”며 “선진국이 바보라 사상 최대 정책 내는 게 아니다”라고 거듭 자신의 주장을 강조하고 있다.

전혼잎 기자 hoihoi@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