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7일 백악관에서 코로나19 대응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AP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7일(현지시간) 세계보건기구(WHO)에 대한 지원 중단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대확산이 중국이 정보를 은폐한 탓이라고 공세를 펴는 상황에서 WHO가 중국 편향적이라며 전면적인 책임론 제기에 나선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열린 코로나19 태스크포스 브리핑에서 “WHO가 중국에 매우 편향돼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WHO에 쓰이는 돈을 보류할 것이다”고 밝혔다. 그는 미국의 중국 입국 금지 조치 당시 WHO가 이를 잘못된 것이라고 지적한 사례 등을 거론하면서 “그들은 항상 중국 편에 서 있다”고 비난했다. 그는 또 WHO가 중국의 코로나19 발병 상황 등도 제대로 알리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WHO 지원 중단에 대한 추가 질의가 이어지자 “그걸 하겠다고 말하는 것이 아니라, 자금 지원 중단을 들여다 보겠다는 것이다”며 한발 물러섰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도“WHO가 다 망쳤다”며 “WHO는 미국한테 주로 돈을 지원받지만 아주 중국 중심적”이라고 불만을 터뜨렸다. 그는“다행히 나는 초기부터 우리 국경을 중국에 개방하라는 WHO의 충고를 거절했다. 그들은 왜 우리에게 이런 잘못된 추천을 했을까”라고 반문했다.

WHO는 지난해 12월 중국에서 코로나19가 최초 발병한 이후 줄곧 중국 편향적이라는 비판을 받아왔다. 중국의 코로나19 통계가 불투명하다는 지적에도 WHO는 중국의 조치를 옹호해왔고 바이러스가 전 세계로 급격히 퍼지는 데도 중국에서 신규 감염이 감소한다는 이유로 ‘팬데믹(Pandemicㆍ세계적 대유행)’ 명명을 주저하다 지난달 11일에서야 선언하기도 했다.

이를 두고 최근 미국 공화당의 중국 매파 의원들은 WHO가 중국의 코로나19 정보 은폐를 도왔다면서 WHO 사무총장 사퇴와 WHO에 대한 의회 조사 등을 요구해왔다. 미국 내 코로나19 확산세가 좀처럼 꺾이지 않으면서 부실 대응의 책임을 WHO와 중국 등 외부로 돌리려는 의도로도 해석된다.

워싱턴=송용창 특파원 hermeet@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