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탁구연맹 공식 제안 수용
2020 부산 세계탁구선수권 마스코트. 대회 조직위원회 제공

부산시 오는 6월 21일부터 28일까지 열릴 예정이던 부산세계탁구선수권대회를 9월로 연기하자는 국제탁구연맹의 공식 제안을 수용키로 했다고 7일 밝혔다.

대회 공동조직위원장인 오거돈 부산시장과 유승민 대한탁구협회장은 이날 오후 부산시청 접견실에서 수용 여부를 논의한 끝에 대회 개최를 9월 27일로 3개월 가량 연기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내년 7월 23일부터 개최되는 도쿄올림픽을 대비해 각국 탁구대표팀 전지훈련 장소를 부산으로 유치하고, 이를 국제탁구연맹에서 지원한다는 조건과 함께 어려운 국내 사정에도 불구하고 대회를 정상적으로 개최하겠다는 뜻을 국제연맹에 제안했으며 국제연맹이 수용 의사를 밝힘에 따라 대회 연기를 공식 결정하게 됐다.

특히 일각에서 제기되는 대회 취소 우려를 불식시키기 위해 대한탁구협회는 임원진, 전ㆍ현직 국가대표, 시ㆍ도 탁구협회장 명의의 ‘대회 정상 개최 건의문’을 오거돈 부산시장에게 전달한 데 대해 오 시장은 국내 탁구인의 열정을 받아 한국 탁구 역사의 한 획을 그을 세계탁구선수권대회를 부산에서 성공적으로 개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화답했다.

오거돈, 유승민 공동조직위원장은 이번 대회 재연기 결정 또한 향후 국내외 코로나19 진행사항에 따라 유동적일 수 있으나 대회 취소는 고려치 않고 있으며 반드시 이번 부산대회가 세계탁구인의 축제로 거듭날 수 있도록 국제탁구연맹과 대한탁구협회가 마지막까지 함께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국제탁구연맹은 대회 재연기에 따라 북한팀 참가 가능성이 되살아난 만큼 ‘탁구로 하나되는 세상’이라는 대회 가치에 부합될 수 있도록 북한팀 참가를 위해 끝까지 노력하기로 했다. 목상균 기자 sgmok@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