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6일(현지시간) 중환자실로 옮겨져 집중치료를 받고 있다. 도미닉 라브 외무장관이 총리직을 대행하게 됐다.

영국 총리실 대변인은 이날 “존슨 총리의 상태가 악화하면서 의료진 조언에 따라 집중치료병상으로 옮겼다”고 밝혔다. 존슨 총리는 지난달 27일 코로나19 확진 사실을 알린 후 자가격리 상태에서 국정을 이끌어오다 증세가 호전되지 않자 전날 밤 런던 세인트토머스 병원에 입원했다. 존슨 총리는 이날 오후부터 상태가 나빠졌으며, 일각에선 위독하다는 얘기도 나온다.

존슨 총리가 당분간 정상적인 업무 수행이 어려워짐에 따라 라브 외무장관이 총리의 권한을 대행하게 됐다. 라브 장관은 BBC방송 인터뷰에서 “바이러스와의 싸움에서 이기기 위한 정부 계획을 계속 밀고 나가겠다”고 밝혔다. 앞서 존슨 총리는 자신의 권한을 대행할 인사인 일종의 ‘지정 생존자’로 라브 장관을 지명했다. 하지만 관습법 체제인 영국이 총리 유고에 대비한 명시적인 규정을 갖고 있지 않아 권력공백 가능성에 대한 우려도 나온다.

각국 정상들은 존슨 총리의 쾌유를 기원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나의 아주 좋은 친구인 존슨 총리의 행운을 빈다”면서 “존슨 총리는 매우 특별하고 강하고 포기하지 않는 사람”이라고 말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도 “존슨 총리와 그의 가족, 모든 영국인들에게 나의 모든 지지를 보낸다”고 밝혔다.

손성원 기자 sohnsw@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