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달술 전 통일부 남북회담본부 상임연구위원. 연합뉴스

2000년 6ㆍ15 남북정상회담 직전 모의회담에서 김대중 당시 대통령의 상대방인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 대역을 맡았던 김달술 전 통일부 남북회담본부 상임연구위원이 7일 오전 6시 16분쯤 노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90세.

서울대 물리학과 졸업 후 중앙정보부(현 국가정보원)에 들어가 남북문제에 관여한 고인은 1972~78년 남북적십자회담 대표 겸 남북회담 사무국장, 85년 통일원 남북대화사무국 자문위원, 92~96년 남북회담사무국 상임연구위원을 지냈다.

특히 2000년 정상회담을 9일 앞두고 청와대에서 열린 모의회담에서 고인은 김 위원장 역할을 맡은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 임동원 당시 국정원장의 추천을 받았다고 한다. 김용순 대남담당비서 역은 정세현 현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수석부의장이었다. 고인은 북한 매체에 노출된 김 위원장의 언행을 분석한 뒤 연기 훈련을 하고, 당시 남북 간 현안에 대한 북한 입장까지 재점검했다. 협상장에서 북측의 태도와 수법을 숙지하고 북한 말씨까지 흉내 내며 모의회담에 임해 김 전 대통령이 돌발 상황에 대응할 수 있도록 유도했다고 한다.

유족은 부인 박영순씨, 아들 훈(강원대 전기전자공학과 교수)씨와 엽씨, 딸 국경씨 등 2남 1녀, 사위 박용일(플러스허브 대표)씨와 며느리 서영주(강원도 여성특별보좌관)씨와 김성란씨가 있다. 빈소는 분당서울대병원, 발인은 9일 오전 8시. 유족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때문에 정중히 조문을 사양하고 있다”고 말했다. (031)787-1512

안아람 기자 oneshot@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피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