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일 서울 송파구 잠실종합운동장 주경기장에 설치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대화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국내에서 처음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증환자가 완치자의 혈장(혈액을 구성하는 액체) 치료를 받고 완치됐다. 아직 치료제가 없는 상황에서 기존 항바이러스제가 듣지 않는 확진환자에게 새로운 대안이 될 전망이다.

7일 세브란스병원에 따르면 심각한 폐렴증세로 숨쉬기조차 힘들던 고혈압 병력의 확진자 이모(67ㆍ여)씨와 기저질환이 없었던 확진자 김모(71)씨가 신종 코로나 완치자의 혈장을 주입하는 혈장치료를 받고 모두 완치됐다. 현재 이씨는 퇴원한 상태다. 감염내과 최준용 교수 연구진이 진행한 해당 연구 및 치료결과는 이날 발간된 ‘대한의학회지(JKMS)’에 실렸다. 완치자의 혈장엔 바이러스의 항체가 들어있어 혈장치료는 다른 코로나바이러스인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SARSㆍ사스)과 중동호흡기증후군(MERSㆍ메르스), 에볼라바이러스 치료 등에 쓰여 왔다.

급성호흡곤란증후군(ARDS)을 동반한 김씨는 항바이러스 치료를 받았지만 증세가 호전되지 않아 세브란스병원으로 이송됐다. 당시 김씨의 양쪽 폐에선 모두 심각한 폐렴증상이 발견됐다. 연구진은 완치판정을 받고 2주가 지난 20대 남성의 회복기 혈장 500㎖를 2회 용량으로 나눠 김씨에게 12시간 간격으로 투여했다. 면역결핍(림프구감소증)을 막을 스테로이드 치료도 병행했다. 입원 당시 호흡 속도(분당 30회)가 정상인보다 높았던 그는 치료 이틀 후부터 산소 요구량이 감소했으며, 이후 음성 판정을 받았다.

김씨와 함께 혈장치료를 받은 이씨는 확진 후 항바이러스제 치료를 받았으나 면역결핍과 고열이 지속됐다. 호흡곤란과 왼쪽 폐 상태가 악화돼 세브란스병원으로 이송될 당시 인공호흡기에 의존해야 할 정도로 심각한 상황이었다. 그 역시 완치자의 회복기 혈장을 12시간 간격으로 두 번에 걸쳐 투여받은 뒤 점차 나아져 지난달 말 완치 판정을 받고 퇴원했다. 두 사례 모두 혈장 투여 부작용은 나타나지 않았다.

백신 개발이 요원한 상황에서 신종 코로나 치료에 중요한 전기가 마련됐다는 평가다. 보건당국도 혈장치료 지침을 수일 내 확정하기로 했다. 최 교수는 “혈장 기증자를 모집하고 기증된 혈장을 적절히 배분할 컨트롤타워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가 3주째 이어지면서 효과도 나타나고 있다. 이날 0시 기준 신종 코로나 확진자는 전날보다 47명(누적 1만331명) 늘었다. 6일에 이어 이틀 연속 일간 신규 확진자 50명 이하에 머물렀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기자설명회에서 “지난달 22일부터 시작한 고강도 사회적 거리 두기 1주차의 효과”라고 설명했다. 이어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를 3주 이상 시행하면 확진자 발생이 기존의 95%까지 감소할 수 있다는 전문가 의견이 있다”며 “이런 효과는 사회적 거리두기 4주차에 나타날 것”이라고 기대했다.

그러나 산발적인 집단감염이 계속 돼 안심하긴 이르다. 이미 집단감염이 발생한 대구 제이미주병원과 의정부성모병원에서 이날 11명, 4명의 추가 확진자가 확인됐다. 또 500여명이 드나든 서울 강남구 소재 유흥업소 종업원이 새로 확진됐다.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종료시점(이달 19일)을 신종 코로나 사태 진정의 ‘골든타임’으로 본 보건당국은 자가격리자 통제를 위한 손목밴드(전자팔찌)까지 검토하며 방역 고삐 죄기에 나섰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자가격리 무단이탈 방지를 위해 손목밴드를 포함해 실효성 있고 빨리 적용할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행정안전부는 이날 긴급대응팀을 구성, 손목밴드 제작 가능 여부 검토에 나섰다.

세종=변태섭 기자 libertas@hankookilbo.com

김치중 기자 cjkim@hankookilbo.com

김민호 기자 kmh@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