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를 비롯한 LG그룹 계열사들이 입주해 있는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LG 트윈타워 앞에 LG 사기가 게양돼 있다. 연합뉴스

LG전자가 올해 1분기 매출 14조7,287억원, 영업이익 1조904억원을 기록했다고 7일 공시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매출은 1.2% 줄었지만 영업이익은 21.1% 급증했다. 이번 실적 발표를 앞두고 증권사들이 내놨던 전망치 평균(컨센서스)과 비교하면 매출(15조6,160억원)은 1조원 가까이 못 미쳤지만 영업이익(8,587억원) 측면에선 선방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LG전자의 분기 영업이익이 1조원을 넘은 건 2018년 1분기 이후 2년 만이다.

이훈성 기자 hs0213@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