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6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기업·소상공인 긴급 금융지원 현장 간담회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청와대는 7일 여야 정치권에서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대상을 전국민으로 확대해야 한다는 제안이 잇따르는 데 대해 “정부안은 70%에 지급하는 것”이라면서도 “국회 논의를 지켜보자”고 밝혔다. 정치권이 합의에 이를 경우 ‘100% 지급안’을 수용할 수 있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청와대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긴급재난지원급 지급 대상 확대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국회 심의 과정에서 여러 논의가 오갈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100% 지급) 가능성을 열어뒀다 닫았다고 말하지 않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긴급재정명령권을 행사해야 한다는 야당의 요구와 관련해서도 이 관계자는 “(정부가) 국회에 추경안(추가경정예산안)을 신속하게 제출하면 (국회가) 추경안을 심의해 달라”며 말을 아꼈다.

이와 관련해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앞서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은 긴급성ㆍ형평성ㆍ국가재정여력 등을 감안해 제3차 비상경제회의에서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을 결정했다”며 “정부는 국민께 지원금이 하루속히 지급될 수 있도록 신속하게 추경안을 제출 할 것이다. 국회 또한 신속하게 추경안을 심의해 줄 것을 당부한다”고 밝혔다.

이동현 기자 nani@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