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등공신 간호사들 주목 못받아…모든 조연들에게 상장 드리고파”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인천국제공항 검역소를 방문, 코로나19 방역 최일선 현장에서 근무하고 있는 관계부처 직원들을 격려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7일 인천국제공항 입국 검역소를 찾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최일선을 사수하고 있는 검역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현장 방문 후 “고맙고 또 고맙다”며 “조명 받지 못하는 이 세상의 모든 조연들에게 상장을 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인천공항 방문 사실을 전하며 “이름 없이 헌신하는 검역 관계자들이 그곳에 있었다. 최근 일일 확진자의 절반을 차지하는 해외유입을 차단하기 위해 밤낮없이 땀 흘리는 분들”이라고 격려의 뜻을 전했다. 문 대통령의 이날 방문은 사전 예고 없이 비공개로 진행됐다.

문 대통령은 “돌아오는 길, 못내 마음에 걸리던 분들을 생각했다”며 간호사들을 향한 애틋한 심정도 전했다. 문 대통령은 “특별한 주목을 받지 못하면서도 일선 의료현장에서 헌신하는 분들입니다. 중환자실에도, 선별진료소에도, 확진환자 병동에도, 생활치료시설에도 이 분들이 있다. 바로 간호사분들”이라며 이같이 적었다.

그러면서 “반창고와 붕대를 이마와 코에 붙인 사진을 봤다. 안쓰럽고 미안했다”며 “은퇴했다가도, 휴직 중이더라도, 일손이 필요하다는 부름에 한달음에 달려가는 모습을 봤다. 고맙고 가슴 뭉클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간호사 여러분은 코로나19와의 전장 일선에서 싸우는 방호복의 전사”라며 “격무에다 감염 위험이 큰 데도 자신을 돌보지 않고 가장 가까이 가장 오래 환자 곁을 지키고 있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여러분이 국민의 생명을 지키는 숨은 일꾼이며 일등 공신이다. 하지만 ‘의료진의 헌신’으로 표현될 뿐 의사들만큼 주목 받지 못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조명 받지 못하는 이 세상의 모든 조연들에게 상장을 드리고 싶다”고 강조했다.

맺음말에서 문 대통령은 “마침 오늘 ‘세계 보건의 날’ 주제가 ‘간호사와 조산사를 응원해주세요’라고 한다. 우리 모두의 응원이 간호사분들께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자긍심이 됐으면 좋겠다”며 “우리가 한마음으로 보내는 응원이 대한민국을 더욱 살만한 나라로 만들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이동현 기자 nani@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