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막이 연기된 메이저리그 구장. AFP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시즌 개막이 무기한 연기된 메이저리그가 애리조나주에 전부 모여 무관중 경기로 시즌을 시작하는 방안을 검토하기 시작했다.

7일 AP통신에 따르면 메이저리그와 선수노조는 전화 회의를 갖고 30개 구단이 애리조나주 피닉스 지역으로 이동해 시즌을 개막하는 안을 협의했다. 3월 중순 스프링캠프를 중단한 메이저리그는 시즌 개막도 5월 중순 이후로 미룬 상태다. 그러나 미국 내 코로나19가 진정될 기미를 보이지 않자 이 같은 구상을 한 것이다. 애리조나 지역에는 스프링캠프 구장이 몰려 있다. 특히 애리조나는 연고 구단인 애리조나의 홈구장인 체이스필드 반경 80㎞ 이내에 10개의 스프링캠프 구장이 몰려 있다.

'슈퍼 에이전트' 스콧 보라스는 "이 계획은 미국민들에게 TV로 야구를 제공할 수 있는 방안이며 즉시 스케줄을 짤 수 있다는 이점도 있다"라고 이 방안에 찬성했다. 그는 "선수들도 야구의 중요성을 다시 한번 실감하면서 고립된 미국민들에게 즐거움을 줄 수 있기 때문에 기꺼이 응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보라스는 "인조 잔디에 개폐식 돔인 체이스필드에서는 하루에 3경기를 치르는 '트리플헤더'도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성환희 기자 hhsung@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