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병관리본부 국립보건연구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개발을 위한 플랫폼 가운데 하나로 바이러스 유사체를 기반으로 한 백신 후보물질 제작에 성공했다고 7일 밝혔다. 바이러스 유사체는 유전물질 없이 구조단백질로만 구성된 바이러스 입자로 인체 안에서 바이러스 복제가 일어나지 않고 면역반응만 유도한다.

이날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이번에 제작된 백신 후보물질은 국립보건연구원 내부과제의 하나로 개발됐다. 바이러스 유사체 백신 후보물질의 형태는 인플루엔자바이러스 구조단백질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스파이크 항원을 탑재하고 있다. 이처럼 바이러스 유사체를 기반으로 한 백신 가운데 상용화된 사례는 인유두종 바이러스 백신이 있다.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