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일 담임선생님이 온라인 수업을 준비하고 있는 대구 중구 계성초등학교 한 교실에서 육군 50사단 방역 관계자들이 코로나19 방역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자가격리지를 이탈하는 사례가 연달아 발생하면서 방역당국이 손목밴드 포함 무단이탈 방지 대책 마련에 나섰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7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정례 기자설명회를 열고 “자가격리는 신종 코로나 확산을 막기 위한 가장 유효한 수단이면서 국민들의 자발적이고 적극적인 참여가 무엇보다 중요한 방안”이라며 “일부 이탈 사례가 나오고 있어 예방 수단을 고민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휴대전화에 자가격리 어플리케이션을 설치해 격리지 이탈시 경고음이 울리도록 했으나 핸드폰을 두거나 위치정보를 끄면 이탈 여부를 알 수 없어 손목밴드(전자팔찌)를 포함해 실효성 있고 빨리 적용할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현재 홍콩에선 자가격리 대상자에게 손목밴드를 착용하도록 하고 있으며, 대만도 격리자에게 전자팔찌를 채우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세종=변태섭기자 liberta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