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필수 인적교류 협력 강조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지난달 6일 오후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주한 외교단을 상대로 정부의 코로나19 방역 노력을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선도국으로 부상하면서 영국도 진단키트 구입 협조 요청을 해왔다.

6일 외교부에 따르면 강경화 외교장관은 이날 오후 도미닉 랍 영국 외교장관의 요청으로 전화 통화를 갖고 코로나19 확산에 대처하기 위한 양국간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강 장관은 통화에서 영국 내 다수 확진자와 사망자가 발생하고 있는데 대해 위로를 표명하고, 코로나19로 입원한 보리스 존슨 총리의 쾌유를 기원했다.

랍 장관은 강 장관의 위로에 감사를 표하면서, 영국 내 코로나19 검사역량을 대폭 증대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랍 장관은 한국산 진단 키트 구매 확대를 위한 관심과 협조를 요청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이에 강 장관은 “코로나19 방역에 만전을 기하면서도 필수적 인적 교류가 차질 없이 진행되도록 양국간 직항 유지 및 관련 협력을 지속해야 한다”고 강조했고, 랍 장관도 양국간 직항편 유지 필요성에 공감했다.

한편 양국 장관은 코로나19 사태를 조속히 극복하고 기후환경협약당사국총회(COP26) 등을 통해 환경분야 협력을 심화해 나가기를 희망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김지현 기자 hyun1620@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